빈터문학회-온&오프

 

     

 

 

 

 

 

 

 

 

 

 

 

 

 

 



  동인 발표작&신작시

  작품집 출간 소식

  해외 빈터로 부터

  동인 이벤트홀

  사진으로 만나는 빈터

  빈터 동인들



미끄러지는 무늬
 김효선  | 2016·06·22 12:27 | HIT : 1,770 |
미끄러지는 무늬

김효선

  

  

무엇보다 민망한 순간은 몸을 놓쳐버렸을 때 욕실은 자주 민망한 순간으로 기록된다 깊은 눈빛을 가진 거울이 물끄러미 지켜본다 수없이 미끄러진 이력들이 물때처럼 끼어 있다 손금의 방향은 누가 정하는지 간신히 벼랑 앞이다 늪에서 평생 돌아오지 못한 한 사람이 거기 누워 있다

  

표범은 이제 자신의 무늬를 믿을 수 없다 점박이무늬를 사랑한 사람들로 종족은 사라졌다 자신의 어미와 근친상간의 교배를 해야 했던 참혹한 기억 네 무늬로 무얼 할 수 있겠니 나무들이 길을 떠났으니 너도 그만 내려와야지 미끄러진다는 건 너를 잘 알고 있다는 증거 내 무늬에 내가 죽어야 하는,

  

전생이 바람의 방향을 바꾼다 거울을 뒤집어 돌아온 길을 지운다 손금은 밤마다 비어 있는 쪽으로 은밀하게 미끄러진다


- <젊은 시인들 -6월 주목하는 시인들>
  
1291   동파 누설 1  정완희 18·07·19 95
1290   풍선 2  김길나 18·07·16 94
1289   환몽  빈터 17·11·12 1009
1288   익선동 뒷고기집  빈터 17·11·12 879
1287   시선  김명철 16·12·02 2185
1286   경계를 지나다  김진돈 16·08·29 2053
1285   수석의 문장․ 5 1  김진돈 16·08·29 1833
1284   환상으로 달리다  김진돈 16·08·29 1924
1283   나무의 자세  김정수 16·08·22 1994
1282   감정의 모양  오영록 16·07·29 1951
1281   종이학  오영록 16·07·29 1907
1280   구인 유감  정완희 16·07·22 1900
1279   주객이 전도되어  이일림 16·07·08 1837
1278   잘 모르는 것에 대한 명상  이일림 16·07·08 1886
  미끄러지는 무늬  김효선 16·06·22 1770
1276   학습된 무기력  김효선 16·06·22 1855
1275   윤슬  김효선 16·06·22 1716
1274   당신이 나를 기억하는 방식  김효선 16·06·22 1735
1273   동백을 꺾다가  김효선 16·06·22 1661
1272   개 축  정완희 16·06·07 1878
1 [2][3][4][5][6][7][8][9][10]..[6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8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