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빈터회원문단

  좋은 시를 찾아서

  산문 혹은 평론들

  멀티미디어 포엠

  회원 갤러리




신현정 (1948~) ‘영역’
 한혜영    | 2009·04·03 09:47 | HIT : 1,883 |
미주한국일보/뉴스홈 > 이 아침의 시    
입력일자:2009-04-02
  


산기슭 집을 샀더니 산이 딸려 왔다
산에 오소리 발자국 나있고
쪽제비가 헤집고 다닌 흔적이 역력하다
제비꽃 붓꽃 산나리 피고
멀리 천국에 사는 아기들이 소풍 와서는 똥을 싸고 갔는지
여기 저기 애기똥풀꽃 피고
떡갈나무는 까치부부가 독채를 들었다
풀섶에선 사마귀 둘이 덜컥덜컥 턱을 부딪히며 싸우는데
허 나도 질세라
집 있는 데서 오십 보 백 보는 더 걸어나가서
오줌이라도 누고 오고 그러는 것이다


신현정 (1948~) ‘영역’ 전문


산까지 딸려 있는, 대지가 넓은 전원주택을 사서 이사를 간다. 오소리가 살고, 족제비가 살기도 하는 산자락엔 제비꽃과 붓꽃, 산나리와 애기똥풀꽃이 핀다. 풀섶에는 사마귀들이 싸움질을 하고… 자연의 풍경을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다. 그러니까 시인이 말하고 싶었던 것은 본래 자연이 주인인 곳에 침투해 들어간 인간 횡포에 대한 것이다. “집 있는 데서 오십 보 백 보는 더 걸어나가서” 오줌 누는 것으로 영역표시까지 하는, 인간욕심에 대한 고발이다.

한혜영 <시인>


  
707   권애숙(1954~) ‘자갈치의 달’ 3  한혜영 09·04·10 1844
706   [채재순] 대나무 - 부록, 불혹 2  이운진 09·04·07 1754
  신현정 (1948~) ‘영역’  한혜영 09·04·03 1883
704   류인서 (1960~) ‘느티나무 하숙집’  한혜영 09·04·01 1862
703   오세영 (1942~) ‘피항(避港)’  한혜영 09·03·27 1798
702   박용하(1963~) ‘봄빛’ 1  한혜영 09·03·25 2318
701   고영민(1968~) ‘내가 갈아엎기 전의 봄 흙에게’ 2  한혜영 09·03·20 1756
700   윤석산(1947~) ‘10번’  한혜영 09·03·18 1801
699   이경림 (1947~) ‘빈병’  한혜영 09·03·13 2173
698   박후기(1968~) ‘불법체류자들’  한혜영 09·03·11 2724
697   채풍묵(1959~) ‘멧돼지’  한혜영 09·03·06 2674
696   [김창재] 모월모일 1 1  위선환 09·03·05 1629
695   [김경주] 미음, 미음을 먹어요 2  박제영 09·03·04 3057
694   홍일표(1958~) ‘고양이와 냉장고의 연애’  한혜영 09·03·04 2288
693   [상희구] 젖  박제영 09·03·02 1767
692   정다혜(1955~)‘고백  한혜영 09·02·27 2079
691   손 세실리아(1963~) ‘곰국 끓이던 날’  한혜영 09·02·25 1863
690   [손택수] 목련 전차 1  박제영 09·02·23 1778
689   문성해 (1963~) ‘강물 위의 독서’ 1  한혜영 09·02·18 1799
688   김윤선 '멈추지 않는 배 - 배자세'  한혜영 09·02·15 1849
[1][2][3][4] 5 [6][7][8][9][10]..[4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9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