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온&오프

 

     

 

 

 

 

 

 

 

 

 

 

 

 

 

 



  동인 발표작&신작시

  작품집 출간 소식

  해외 빈터로 부터

  동인 이벤트홀

  사진으로 만나는 빈터

  빈터 동인들



[이성목 / 나를 울린 한 편의 시] 정일근 - 유배지에서 보내온 정약용의 편지
 이성목    | 2009·06·29 15:07 | HIT : 4,307 |
유배지에서 보내온 정약용의 편지



   □   第一信


   아직은 미명이다. 강진의 하늘 강진의 벌판 새벽이 당도하길 기다리며 죽로차(竹露茶)를 달리는 치운 계절, 학연아 남해 바다를 건너 우두봉(牛頭峰)을 넘어오다 우우 소울음으로몰아치는 하늬바람에 문풍지에 숨겨둔 내 귀 하나 부질없이부질없이 서울의 기별이 그립고, 흑산도로 끌려가신 약전 형님의 안부가 그립다. 저희들끼리 풀리며 쓸리어 가는 얼음장 밑 찬물 소리에는 열 손톱들이 젖어 흐느끼고 깊은 어둠의 끝을 헤치다 손톱마저 다 닳아 스러지는 적소(謫所)의 밤이여, 강진의 밤은 너무 깊고 어둡고나. 목포, 해남, 광주 더 멀리 나간 마음들이 지친 봉두난발(蓬頭亂髮)을 끌고 와 이 악문찬 물소리와 함께 흘러가고 아득하여라, 정말 아득하여라. 처음도 끝도 찾을 수 없는 미명의 저편은 나의 눈물인가 무덤인가 등잔불 밝혀도 등뼈 자옥히 깎고 가는 바람 소리 머리 풀어 온 강진 벌판이 우는 것 같구나.


    □   第二信


   이 깊고 긴 겨울 밤들을 예감했을까 봄날 텃밭에다 무를 심었다. 여름 한철 노오란 무우꽃이 피어 가끔 벌, 나비들이 찾아와 동무해 주더니 이제 그 중 큰놈 몇 개를 뽑아 너와지붕 추녀 끝으로 고드름이 열리는 새벽까지 밤을 재워 무우채를 썰면, 절망을 썰면, 보은산 컹컹 울부짖는 승냥이 울음소리가 두렵지 않고 유배(流配)보다 더 독한 어둠이 두렵지 않구나. 어쩌다 폭설이 지는 밤이면 등잔불을 어루어 시경강의보(詩經講義補)를 엮는다. 학연아 나이가 들수록 그리움이며 한이라는 것도 속절이 없어 첫해에는 산이라도 날려 보낼 것 같은 그리움이, 강물이라도 싹둑싹둑 베어버릴 것 같은 한이 폭설에 갇혀 서울로 가는 길이란 길은 모두 하얗게 지워지는 밤, 사선재(四宣齋)에 앉아 시(詩) 몇 줄을 읽으면 아아 세상의 법도 왕가의 법도 흘러가는 법, 힘줄 고운 한들이 삭아서 흘러가고 그리움도 남해 바다로 흘러가 섬을 만드누나.



*-------------------------
이 시를 만난 그때, 저는 제주도에 있었습니다.  해군하사 말년, 몸과 마음이 다 유배되었던 한 시절로 부터
벗어나려고 고통에 몸부림치고 있던 그때, 이 시는 나를 자신의 몸에 온전하게 받아들여주었습니다.
뭍의 소식이 그립고 그리워서 서부두 방파제 앉아 소주를 마시던, 술과 노래와 시절이 범벅이되어
사람의 몰골을 잃어가던 시절, 막막한 현실과 더 막막했던 미래와, 그래도 새파랗게 살아서 고개를 처들던
자유며 정의라는 이름의 풀잎들, 시가 아니었다면 나도 없을 것 같았던 적소의, 눅눅한 골방에서  
얼음장같은 눈물로 허허벌판이던 나를 꼬옥 안아준 것이 이 시였습니다.
그런 한 시절이 이미 가고 없는지, 혹 다시 돌아오는지도 모를 이 흉흉한 시절에,  나는  햇살을 어루어


그저 '봄날 텃밭에다 무를 심고 싶습니다.'
아아 세상의 법도 왕가의 법도 흘러가는 법,



  
  [이기범 / 나를 울린 한 편의 시] 오규원 - 순례(巡禮)의 서(書)  이기범 09·07·16 3749
  [김창재 / 나를 울린 한 편의 시] 김종삼-꿈 속의 향기  김창재 09·06·25 347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8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