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온&오프

 

     

 

 

 

 

 

 

 

 

 

 

 

 

 

 



  동인 발표작&신작시

  작품집 출간 소식

  해외 빈터로 부터

  동인 이벤트홀

  사진으로 만나는 빈터

  빈터 동인들



한혜영 동인, 장편동화 <뿔 난 쥐> 발간
| 2016·07·28 09:55 | HIT : 629 |
   뿔 난 쥐


  한혜영 글/최영란 그림
  2016.07.27
  13,000원

그들에게 바치는 따뜻한 눈물 한 병

<푸른사상 동화선>의 다섯 번째 도서로 아동문학가 한혜영의 장편동화 『뿔 난 쥐』가 간행되었다. 인간의 생명 연장을 위해 온갖 실험의 대상이 되어야 하는 연구소 쥐들을 안타깝게 바라보는 작가의 따뜻한 마음이 재미있는 동화로 태어났다.

[작가의 말]
.
실험쥐는 죽으면서 운대요
.
실험쥐는 우리나라 실험동물의 80%를 차지할 만큼 많은 연구에 쓰인다고 합니다. 그들은 대부분 짧은 기간을 살다 가지요. 그나마 불안과 공포,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다가 말이에요. 동물연구는 인류의 생명을 위해서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힘없는 그들 입장에서 보면 인간은 정말 무섭고 힘센 동물일 거예요.
실험쥐들은 죽을 때 눈물을 흘린다고 합니다. 그들은 무슨 생각을 하면서 눈물을 흘릴까요? 억울하다는 생각이 제일 클 것 같습니다. 태어나기를 실험실의 연구용으로 태어나서 괴롭힘만 당하다 죽으니 말이지요. ‘쥐들은 인간에게 복수하고 싶을 거야. 몸을 키우고 숫자를 불려서 인간들과 맞서 싸우고 싶을 거야.’ 이런 생각이 동화를 쓰게 했습니다.
.
그러니까 이 책의 주인공 ‘쥐뿔’은 미키마우스처럼 엉뚱하고 발랄할 수는 없어요. 인간들의 생명 연장을 위해서 온갖 연구가 진행 중인 연구소에서 살아가던 생쥐니까요. 머리엔 십자가 모양의 암세포가 자라고 있고요. 죽을 날을 하루 앞두고 우두머리의 도움으로 연구소를 탈출하는데, 얼떨결에 ‘파상풍’이라는 꼬마까지 데리고 나와요. 그의 조상이 사는 마을까지 데려다 주어야 하니 얼마나 험난한 길이겠어요.
쥐뿔은 바깥세상에 나와서야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됩니다. 자신들을 괴롭히는 인간들과 맞서 싸우려는, ‘혁명’을 꿈꾸는 쥐들이 있다는 것! 이미 집토끼만큼 커다래진 쥐들이 백곰처럼 몸을 키우기 위해서 날마다 묘약 개발에 힘을 쓰면서 훈련을 일삼고 있다는 것! 그들이 언젠가는 연구소를 공격할지도 몰라요. 그곳에서 고통 받는 친구들을 구해내려고요.
나는 이 동화를 통해서 어린이들에게 생명의 귀중함과 가치에 대해서 들려주고 싶었어요. 전자게임을 즐기는 요즘 아이들 속에 강한 것만이 최고라는, 삐뚤어진 생각을 할 수도 있으니까요. 병아리를 벽에 던지며 누구 병아리가 오래 버티나 내기를 한다든지 애완동물을 버리거나 학대한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거든요. 숨 쉬고, 움직이고, 먹고, 마시고, 생각하는 동물로 귀하긴 마찬가지인데 누가 누구의 생명을 마음대로 한다는 말인지요. 우주의 모든 동식물이 나름대로의 역할이 있고 그로인한 질서가 있을 텐데 매우 안타까운 일이지요.
어떤 연구소에선 실험쥐를 위한 위령제를 지낸다고 합니다. 그들이 좋아하는 빵과 과자를 앞에 놓고 묵념을 한다고 하는데, 우리도 그들을 위해서 잠깐 묵념을 해요. 우리가 받고 있는 의료혜택이라는 것도 따지고 보면 그들의 희생에서 비롯된 거니까요. 그리고 나는 특별히 『뿔 난 쥐』에 나오는 쥐들에게 따뜻한 눈물 한 병을 바칠 거예요. 부디 실험도 없고 고통도 없는 ‘쥐들의 천국’으로 가기를 기도하면서 말이지요.


한혜영
충남 서산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습니다. 1989년 『아동문학연구』에 동시조가, 1996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1998년 『팽이꽃』으로 계몽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미주문학상, 한국아동문학상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장편동화 『팽이꽃』 『뉴욕으로 가는 기차』 『붉은 하늘』 『형이 왔다!』, 동시집 『닭장 옆 탱자나무』 『큰소리 뻥뻥』 등 다수가 있습니다.

최영란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늑대야 울지 말고 노래해』 『피타고라스 구출작전』 『플라톤 삼각형의 비밀』 『못난 사과의 꿈』 『안녕하세요 장자』 『책을 구한 고양이』 『씨앗 바구니』 『거북선 찾기』 『지하철을 탄 고래』 『알밤을 던져라』 『느티나무 괴물들』이 있습니다.
김개미 축하드려요 선생님, 미국에 계시면서도 열정이 어찌나 대단하신지 한국에 있는 사람을 부끄럽게 만드십니다 대박기원!

16·07·29 12:36  

한혜영 혼자서만 댓글을 단 김개미 샘 고마워요. 혼자만 복 많이 받으세요. 하하

16·08·05 00:02  

김진돈 장편 동화 <뿔난 쥐>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동안 뵈지는 못했지만...
의료인이라면 쥐에 대한 고마움을 잊으면 안 되겠지요.
문득 몽테뉴의 <수상록>에 인간이 우주의 중심이라고 생각하는 환상을 조롱하는 문장이 생각나네요.
...
새끼 거위 한 마리가 ...
세상의 모든 것이 나를 염두에 두고 있다....
나는 자연의 총아이다... 라고 ^*

동화 내용이 궁금해지네요.. 수고많으셨습니다 선생님

16·08·11 12:29  

이복현 축하! 왜 이제사 보게 됐을까,

16·08·23 18:15  

김길나 어린이의 순수한 마음으로 써낸 <뿔난 쥐> 발간을 축하합니다.
그리고 쉼 없는 필력의 왕성함을 또한 축하합니다.

16·08·27 14:13  

김용인 축하드립니다
표지의 쥐는 뿔이 나 술 한 잔 걸친 쥐 같아 보입니다

16·10·02 11:47  

한혜영 축하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시인은 사표를 써야 할 것 같고 동화나 줄창 써야할 것 같네요. 시를 써야 하는데... ㅠㅠ

16·11·14 05:23  

  
    김송포 동인, 두 번째 시집 <부탁해요 곡절 씨> 발간 [5]
    김길나 명예동인 다섯 번째 시집 <시간의 천국> 발간 [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8  POEMCAFE.
   ALL RIGHTS RESERVED.